Sport Injury

골프, 축구, 테니스, 농구

손목 통증, 방치하면 만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야구, 골프, 배드민턴 등과 같은 종목의 운동선수들은 손목 부상에 쉽게 노출되어 있다. 손목의 과도한 사용과 경기 중 외상으로 염좌나 골절이 발생할 수 있는데,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만성 통증으로 이어져 일상생활까지 힘겨워질 수 있다.

손목 통증은 무리한 움직임이나 충격으로 손목의 인대나 근육이 손상돼 염증이 생기면서 발생한다. 야구선수들의 경우 야구공을 손목에 맞아 골절되기도 하고, 배드민턴 선수들은 손목의 반복적인 움직임으로 스트레스가 쌓여 손상되기도 한다.

손목 관절에 염좌가 생겼을 경우에는 통증과 부종이 동반된다. 저림현상이 있기도 하며 심한 경우에는 손목이 틀어지기도 한다. 손목 통증이 있는데도 운동을 지속한다면 만성 손목 통증으로 이어지거나 연골 손상이 발생해 더 심각한 상황이 초래될 수도 있다.

치료보다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손목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운동 전에 손목 테이핑을 해야 한다. 테이핑은 부상예방과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테이핑은 엄지손가락부터 손등과 손바닥을 거쳐 손목까지 이어지도록 해주는 것이 좋다. 

어깨 돌리는 동작이 힘들다면? '석회화건염' 의심

어깨 통증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다. 나이가 들면서 퇴행성 변화로 인해 나타나기도 하고, 어깨의 과도한 사용으로 인해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석회화건염도 어깨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 중 하나이다.

석회화건염은 어깨에 석회가루가 쌓이면서 발병하는데 어깨의 과사용, 퇴행성 변화에 따른 힘줄세포의 괴사, 혈관감소 등이 원인으로 작용한다. 석회가 침착되어 어깨에 통증을 유발하고 팔을 옆으로 들거나 돌리는 동작이 어렵다.

석회화건염은 초기부터 어깨에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단계적으로 나타나 모르고 지나칠 수 있다. 대부분은 오십견으로 생각하다가 통증이 극심해졌을 때야 병원을 찾기도 한다.

보존적 치료에도 어깨 통증이 지속된다면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수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수술은 힘줄 안의 석회를 배출시키는 것을 목표로 진행되는데, 주위 조직의 손상 없이 진행해 결과가 좋다.  

발목 자주 삐끗한다면 연골 손상 의심해봐야

스포츠 활동 중에 발목을 삐끗하는 발목염좌는 자주 발생한다. 그러나 발목염좌로 인해 통증이 지속된다면 연골 손상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발목통증의 원인이 되는 연골 손상을 방치하면 발목불안정증이 발생하고 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발목연골은 발목염좌가 빈번히 발생하고 제대로 치료가 되지 않았을 때 손상될 수 있다. 발목염좌로 인해 인대가 느슨해지고 발목의 연골이 부분적으로 떨어져나간다. 발목 연골이 손상되면 발목에서 소리가 나고 통증과 부종이 나타난다. 또한 발목을 움직이는 것이 둔해지거나 걷는 것이 힘겨울 수 있다.

발목 통증과 보행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병원을 찾아 검진을 통해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연골 손상은 초기에 발견하면 체중부하를 줄일 수 있는 보조기를 착용해 발목에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 약물치료, 주사치료, 도수물리냉각치료를 통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발목 연골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발목을 자주 삐끗하거나 통증이 있을 때 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운동 전에는 발목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스트레칭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다.